쉶궗濡쒓퀬

회원사 동향홈  알림마당 > 회원사 동향


총 게시물 249건, 최근 0 건
   
[픽스트리] 국내 방송장비 `픽스트리`, 국내 최초로 UHD TV 압축기술 `HEVC` 개발에 성공
글쓴이 : 최고관리자 날짜 : 2013-01-30 (수) 16:01 조회 : 2540

방송장비업체 픽스트리가 초고선명(UHD) TV 대용량 영상신호를 전송할 수 있는 고효율 비디오 코딩(HEVC High Efficiency Video Coding) 기술을 처음 국산화했다. 다가올 UHD TV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.

기존 AVC 기술을 이용해서 재생되는 야구경기. HEVC 기술을 이용한 동영상보다 선명하지 않다<기존 AVC 기술을 이용해서 재생되는 야구경기. HEVC 기술을 이용한 동영상보다 선명하지 않다>

픽스트리(대표 신재섭)는 최근 방송회관에서 개최된 제3회 방송장비 신기술발표 및 신제품 전시회에서 HD급(720P) HEVC 인코더와 디코더를 선보였다. 이 제품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(TTA)의 방송장비시험단에서 인증 받았다.

HEVC는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 동영상 표준화 위원회에서 국제표준으로 승인됐다. HEVC는 AVC(H.264)에 비해 약 2배의 압축효율을 가진 최신 동영상 압축 표준기술이다.

HEVC의 응용분야는 기존 MPEG-2및 AVC(H.264)를 사용하고 있는 방송, 통신 등 모든 분야다. UHD TV등 대용량의 미디어 서비스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낼 전망이다.

픽스트리 제품은 동영상의 실시간 방송을 위한 HD급 인코더로 인텔 i7코어를 기반으로 동작하는 서버급 인코더 제품이다. 또 주문형 비디오(VoD)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고화질 압축 알고리즘을 추가로 동작시켜 고화질의 콘텐츠를 최단 시간에 압축하는 오프라인 인코더의 기능도 보유했다. 실시간 방송과 VoD 콘텐츠 재생에 활용될 수 있다.

픽스트리는 인코딩서버 뿐만 아니라 모바일용 HEVC 디코더도 개발 완료했다.

신재섭 픽스트리 대표는 “HEVC 표준 제정 완료와 함께 압축 및 복원 기술을 포함하는 토털 솔루션을 상용 출시 함으로써 국내외 미디어 기술을 선도할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 픽스트리는 국내외의 HEVC 제품의 통신사, 서비스 사업자, 단말사를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.

전지연기자 now21@etnews.com


   


어제 : 81 , 오늘 : 30, 전체 : 877,305
Loading...